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신문보도

  • 신문보도
  • 방송보도

�¶��ο��� go

���� �� �����ȳ�

1577- 9844

�� , ��: ���� 09:00  ~  ���� 06:00

������ : ���� 09:00  ~  ���� 01:00

�Ͽ���, ������ ����

�������¿� ���� ����������ġ�� �ٸ��� ���������� ��Ȯ�� ���ܰ� ġ�Ḧ �����մϴ�.

신문보도

제목

[비욘드포스트]등산 시 주의해야 할 근골격계 질환 3가지

작성자명바른본병원
조회수508
등록일2021-04-26 오후 1:41:13

image

대표적인 아웃도어 활동이자 중장년층은 물론 최근 젊은 층에서도 인기가 높은 등산. 심폐 기능과 근력 향상에 좋은 운동이지만 무리하게 되면 척추나 무릎, 발목과 같은 관절에 무리를 주는 것도 사실이다. 등산을 즐긴다면 특히 주의가 필요한 근골격계 질환 3가지를 알아본다.

 

▷등산에 집중하느라 나도 모르게 굽어진 허리⋯ 디스크 질환 주의

 

흔히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뼈 사이 위치해 쿠션 기능을 하는 추간판이 눌리거나 찢어져 추간판을 싸고 있는 막 밖으로 튀어나와 주변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척추 추간판 탈출증의 경우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허벅지부터 종아리나 발까지 저리고 아픈 하지 방사통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등산 시 가파른 경사로 인해서, 하산 시 발 밑을 살피느라 허리를 굽히는 자세를 유지하면 척추에 과한 압력이 가해져 발생하기 쉽다. 추간판 탈출증은 휴식을 취하면 튀어나온 추간판이 자연스럽게 들어가 회복될 수도 있으나 증상이 1달 이상 지속되거나 하지 방사통 때문에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통증이 심한 경우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바른본병원 안형권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척추 추간판 탈출증의 경우 약물, 물리치료, 주사 치료 등으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단, 밤잠을 이루지 못 할 정도로 다리가 저리고 먹먹하거나 감각 마비 증세가 있는 등 상황이 심각한 경우에는 비수술적 치료나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비수술적 치료로는 경막외 유착박리술이 있다. 지름 2mm의 특수 카테터를 통해 통증 유발 부위에 약물을 주입해 유착을 풀어주고 염증을 치료하는 시술이다. 부분마취를 시행하며 시술 시간이 약 20분 정도로 짧은 것이 특징이다.

 

▷무릎에서 뚝 하는 소리와 통증⋯ 비틀림에 주의해야 하는 반월상 연골판 손상

 

무릎 관절 사이에는 충격을 흡수하고 부드러운 움직임을 돕는 반월상 연골판이 있다. 바닥이 고르지 않고 미끄러운 산길에서는 무릎이 비틀리기 쉬운데, 이때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연골판은 한번 손상되면 자연치유 되지 않는 부위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부상을 당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찢어진 연골판이 관절에 끼어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으로 다듬어 주는 수술을 할 수 있다. 바른본병원 송욱재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관절내시경이란 2~4mm의 초소형 카메라가 달린 내시경을 통해 병변을 치료하는 수술이다. 내시경이 들어갈 정도로만 최소절개를 하며, 집도의가 직접 관절 내부를 확인하며 치료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삐끗한 발목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만성 발목불안정증 될 수도

 

발목도 순간의 실수로 다치기 쉬운 부위이다. 발목 염좌를 입었을 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손상을 입은 인대가 느슨해지고 찢어져 발목이 외상 없이도 쉽게 안으로 꺾일 수 있는데, 이를 발목불안정증이라고 한다. 발목불안정증이 있는 경우 한발로 균형 잡기가 어려워지고 울퉁불퉁한 길을 걷거나 뛸 때 발목 통증과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 또 발목에 통증 및 부종이 자주 발생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기 쉽다. 발목불안정증을 방치하면 퇴행성 관절염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삐끗한 발목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 말고 초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위와 같은 관절 질환 발생을 막고 건강하게 등산을 하려면 먼저 등산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시행해야 한다. 과도한 하중이 가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배낭 무게를 줄이고 하산 시에는 스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미끄럼을 방지해주고 충격을 흡수해주는 등산화를 착용하고 필요 시 무릎 보호대를 활용하면 안전한 산행에 도움이 된다. 과도하게 등을 굽히거나 뒷짐을 지는 자세도 좋지 않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척추 질환이나 무릎 퇴행성 관절염이 있는 경우에는 무리한 등산은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으므로 완만한 둘레길 또는 평지 걷기나 수영 등 다른 운동을 즐기는 것을 추천한다.

 

기사 바로가기

http://cnews.beyondpost.co.kr/view.php?ud=2021042611404119366cf2d78c68_30

 



  • quick menu
  • 블로그 바로가기
  • 감동치료후기
  • 진료예약
  • 전문의상담
  • 찾아오시는길
  • 상담및진료예약 1577-9844